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전담팀 꾸려 영화제 정관 개정

최종수정 2016.03.05 02:14 기사입력 2016.03.05 02: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정관 개정에 착수한다고 4일 밝혔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지난달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직을 민간에 이양한다고 밝힌데 따른 후속조치다.

현 정관은 조직위원장을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맡도록 규정한다. 서 시장이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날 의사를 보여 개정은 불가피해졌다. 현실과 동떨어진 정관 내용 일부와 함께 손을 볼 예정이다.
시는 부산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부산시와 부산영화제 사무국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전담팀(TF)을 꾸린다. 새로 조직위원장을 선출하고, 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조직위원장을 복수후보로 추천하면 시장이 임명하는 방안 등을 정할 예정이다. 최근 논란을 빚은 자문위원 위촉 등의 조항에도 변화를 준다. 논의는 8일 예정된 부산영화제 임원회의에서 본격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부산영화제 집행위원회와의 갈등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영화제 집행위원회 측은 별도의 이사회를 신설해 조직위원장 후보를 추천하면 부산영화제 총회에서 이를 의결하는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이용관 당시 집행위원장이 위촉한 자문위원들이 정당한 절차를 거쳐 임명된 만큼 이들이 요구한 임시총회를 열어 조직위원장 선출 등의 정관 개정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이 경우 시는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