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동해서 바다 위의 응급실 운영

최종수정 2016.03.06 11:00 기사입력 2016.03.0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어업현장에서 조업 중에 다치거나 몸이 아픈 긴급한 환자가 발생하면 기동의료지원팀을 현장에 급파해 치료하는 '바다 위의 응급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공중보건의사와 의료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기동의료지원팀은 어업 현장을 다니며 응급환자에 대한 치료 활동을 하며, 의료직 공무원이 상시 근무하는 복지지도선과 별도로 운영된다.
정상윤 동해어업관리단장은 "의료 손길이 미치지 않는 연근해 조업 현장에서 어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조업할 수 있도록 의료복지의 지원이 중요하다"며 "해상 의료복지 지원과 지리적 여건이 불리한 낙도·벽지 어업인들의 의료복지를 높이기 위해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