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27개 시·군과 中企협력사업 펼친다

최종수정 2016.03.03 12:46 기사입력 2016.03.03 12: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도내 27개 시ㆍ군과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패밀리기업지원사업'을 실시한다.

패밀리기업지원사업은 신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의 사업화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기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해주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기업들이 산ㆍ학ㆍ연ㆍ관이 운영하는 다양한 사업에 대해 업체당 최대 1500만원까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원 사업은 ▲애로진단(현장애로컨설팅) ▲창안개발(국내외 산업재산권 출원 및 규격인증지원, 산업기술 정보제공) ▲제품생산(시제품제작, 시험분석, 장비교정) ▲판로개척(홈페이지 제작, 국내전시박람회 참가, 국내홍보 판로) ▲지역특화사업(비즈네비, 생산레벨업, 지식재산보호 강화) ▲기타 시ㆍ군 요청사업 등이다.

신청자격은 성남, 안양, 안산, 과천 등 4개 지역을 제외한 27개 시ㆍ군에 공장을 두고 지방세를 완납한 기업이다. 신청은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를 통해 가능하다. 3월부터 사업 예산 소진 시 까지 매월 초 신청을 받는다.
손수익 도 기업지원과장은 "패밀리기업지원사업은 제품개발부터 판로개척까지 전 분야에 걸쳐 맞춤식 지원을 하기 때문에 자금력이나 기술력이 열악한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기업이 사업에 적극 참여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지난해 '패밀리기업지원사업'을 통해 1632건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8320억원의 매출 증가와 1238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