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획정위의결] 예비후보들 "이제라도 선거구 결정되서 다행"

최종수정 2016.02.28 21:59 기사입력 2016.02.28 13:23

댓글쓰기

[획정위의결] 예비후보들 "이제라도 선거구 결정되서 다행"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중앙선관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8일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전달함에 따라 분합구 대상의 예비후보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예비후보들은 선거구 획정이 너무 늦게 됐다는 점에 대해서 아쉬움을 나타냈지만, 이제라도 선거구 획정이 되어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선거구 획정으로 선거 지형에 큰 변화가 온 지역의 예비후보들의 고심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예비후보들은 대체적으로 이번 획정위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제라도 획정위 안이 나와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 갈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김행 새누리당 예비후보는 28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선거운동의 불확실성이 제거된 것에 대해 획정위원들의 노력에 감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가 출마를 선언했던 서울 중구는 성동구을 선거구와 합쳐져 동구 금호1가동, 금호2·3가동, 금호4가동, 옥수동, 중구 일원이 포함된 중구성동구을 선거구로 재편 되었다.

그는 "중구는 인구 하안선을 미달해서 단독 선거구 유지는 불가능했다"며 "제가 선거구 획정위에 전달한 (획정)안이 그대로 수용되서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이 짧기는 하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새로 개편되는 지역구의 공천방식에 대해서는 "100% 여론조사 방식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선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새로 추가되는 선거구의 당원 안심번호를 받아도 불공정하기는 마찬가지라는 주장이다. 그는 "당의 지도부도 충분히 문제점을 인식 하고 있을 것"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도 이성적으로 판단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중구동구에 도전장을 던진 최형욱 예비후보는 "여야지도부의 선거구 획정 합의 결과에 위헌 요소가 있다"며 "획정 기준이 된 지난해 10월 말일 인구 하안선은 13만5708명이 된다. 12만 28명을 기준으로 제시하는 것은 당위성이 없다. 헌법소원을 준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그러나 현실적으로 헌법소원을 기다리며 출마를 안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헌법소원은 헌법소원대로 진행하고 선거운동은 동시에 전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부산 중구동구는 이번 획정 결과에 따라 중구영도구와, 서구동구로 통합·조정이 된다. 동구에서 시의원을 두 차례 지낸 최 후보는 서구동구 선거구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렇게 되면 최 예비후보의 경우 정의화 국회의장(중구동구)의 불출마로 현역이 없었던 지역구에서 3선에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유기준 의원과 맞붙게 된다. 그는 예비후보들간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공천관리위원회 심사가 진행 중"이라며 "결선투표의 가능성을 배제 못하는 상황에서 그때(결선투표)까지 가봐야 알 것이다. 지금 후보간 연대는 시기상조이며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공주와 부여청양이 통합되는 충남 공주부여청양 선거구의 홍표근 새누리당 예비후보는 "헌재에서 결정한 사항"이라며 "(공주와 부여청양이) 통합이 되는 것이 국민으로서 당연하다. 법에 따라 당연히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예비후보는 부여청양이 공주보다 인구수가 적어 불리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부여청양의 진보와 보수 비율과 공주의 비율을 감안하면 결코 불리하지 않다"며 "공주의 경우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이지만 시장과 기초의원의 경우 새누리당이다. 인구수 계산보다는 최선을 다해 선거를 치룰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0월말 인구 기준 공주는 11만1476명이고, 부여청양은 10만3480명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