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지난달 중국 판매 21% 감소

최종수정 2016.02.28 12:02 기사입력 2016.02.28 12: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기아차의 중국 시장 판매량이 또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지난해 3분기 중국 시장에서의 침체 분위기가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 1월 중국 시장에서 12만4495대를 팔아 전년동월(15만9449대)보다 21.9% 급감했다. 현대차는 이 기간 7만5236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27.2%, 기아차는 4만9259대로 12.2% 각각 줄었다.

1월의 경우 여타 업체들에 비해 현대기아차가 유독 판매 부진이 심했다. 중국 8개 주요 업체 가운데 현대기아차의 지난 1월 판매 감소폭이 전년대비 가장 컸다.

도요타는 지난 1월 중국 시장에 판매가 전년동월보다 55.2%나 급증했고 혼다(44.2%), GM(30.8%), 포드(16.2%), 닛산(2.8%) 등도 모두 판매가 늘었다. 중국 토종 브랜드들의 지난 1월 판매 성장세도 전년 동월 대비 무려 26.3%에 달했다.

현대기아차의 1월 중국시장 점유율은 6.1%로 2007년 이후 8년만에 월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 12월 시장 점유율이 10.6%까지 치고 올라갔던 때와는 대조적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3분기에도 중국 시장에서 토종 브랜드의 저가 공세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판촉 경쟁에 밀려 판매 실적이 급락해 위기를 맞은 바 있다. 당시 중국 법인 경영진을 교체하고 대대적인 판촉 공세에 나서 지난해 4분기에 가까스로 정상 궤도에 오르기도 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중국 시장에서 경제 환경·신차 출시 계획 등을 고려해 전략적인 판촉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아반떼, 스포티지를 시작으로 하반기 베르나와 K2를 출시해 최대 차급인 C급과 SUV 차급을 집중적으로 공략한다. 지난해 말부터 시행된 1600cc 이하 차량 구매세 인하 정책이 올해 말까지 이어지면서 신차 출시 효과가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의 현지 생산을 개시함으로써 중국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시 등급별 차별화된 딜러 개발 등 양질의 딜러 영입을 통한 딜러망 확장, 신규 딜러의 안정적 시장 진입을 위한 경영지원 프로그램 운영, 전국 주요거점 지역사업부 설립 등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