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브레인, 젊은 브아솔 수식어 감사" 정엽, 감성 라이브에 극찬

최종수정 2016.02.25 18:39 기사입력 2016.02.25 18:39

댓글쓰기

빅브레인. 사진=월드쇼마켓 제공.

빅브레인. 사진=월드쇼마켓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젊은 브아솔’로 불리는4인조 신예 보컬그룹 빅브레인이 브라운아이드소울 멤버 정엽과 깜짝 만남을 가졌다.

빅브레인은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정엽의 ‘파워 스테이지 더 라이브'에 ‘슈퍼스타K’ 시즌1 출신 가수 정슬기와 함께 출연했다.
먼저 빅브레인은 최근 발표한 신곡 'NO-YEs'의 라이브 무대로 시작부터 청취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빅브레인의 수준급 라이브를 처음 접한 정엽은 "마치 90년대 혜성처럼 등장한 R&B 팝 그룹 같다"라고 칭찬했다.

특히 브아솔의 멤버인 정엽은 '젊은 브아솔'로 불리는 빅브레인에 대해 "이렇게 잘하는 데 우리 수식어를 넣어줘서 좋다. 감사하다"라며 "이름처럼 노래 영재가 모인 것 같다. 아직 어린데 감성이 농익었다"라며 후배 그룹 빅브레인을 극찬했다.

이날 빅브레인은 브아솔의 '내려놔요'의 라이브 커버 무대와 함께 ‘밤의 멜로디’까지 즉석에서 아카펠라로 선보였고, 빅브레인의 무대에 정엽은 “나도 모르게 순간 화음을 넣을 뻔 했다”, “개인적으로 연락해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빅브레인은 최근 7포 세대를 향한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두 번째 디지털 싱글 'NO-YEs'를 발매했으며, 각종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