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기업들이 과감히 투자하고 일자리 늘려달라"

최종수정 2016.02.25 13:57 기사입력 2016.02.25 13:57

댓글쓰기

황교안 "기업들이 과감히 투자하고 일자리 늘려달라"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25일 경제인들을 만나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산업에 과감히 투자해주고, 이를 통해 일자리도 늘려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서울 대한상의회관에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우리 경제가 본격적으로 회복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투자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청년들에게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줄 수 있는 선순환을 이끌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이란시장 개방,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등 수출부진을 극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만큼 기업들도 새로운 시장개발에 적극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개성공단 전면중단에 따른 입주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합동대책반을 구성해서 신속하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대한상의 회원사 여러분께서도 상생협력의 차원에서 협조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황 총리는 "지금 우리 경제는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함께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매우 어렵다"며 "정부는 이러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 재도약을 이루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노동개혁은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다"며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노동개혁 법안들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은 하루빨리 국회에서 입법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규제개혁과 관련해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철폐해 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규제개혁의 방식을 근본적으로 전환해 획일적·고전적 규제 틀에서 벗어나 신제품은 일단 출시한 후 사후에 보완하는 사후규제와 네거티브 규제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별 특화산업에 대한 규제를 과감하게 철폐하는 규제프리존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규제개혁의 성과를 조기에 체감할 수 있도록 저부터 앞장서서 규제현장을 수시로 찾아 애로를 직접 청취하고 해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