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병수 부산시장, BIFF 조직위원장 사퇴…오후2시 기자회견

최종수정 2016.02.18 12:17 기사입력 2016.02.18 12:17

댓글쓰기

서병수. 사진=아시아경제DB

서병수.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병수 부산시장이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장에서 전격 사퇴한다.

서 시장은 18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에서 사퇴하고 앞으로 조직위원장 자리를 민간에게 넘기는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은 그동안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맡아왔다.

서 시장의 BIFF 조직위원장 사퇴와 민간 이양은 이용관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둘러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조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014년 영화제 당시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을 빚어왔다.
시의 상영중단 요청을 영화제 측이 거부하고 상영했고, 이후 감사원 감사가 이뤄지면서 영화계에서는 '다이빙벨' 상영에 따른 보복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에는 부산시가 감사원 요구에 따라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양측 갈등의 골은 더 깊어졌다.

이 같은 일련의 과정에서 영화계를 중심으로 부산시가 영화제를 '길들이기'하는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일자 서 시장은 조직위원장 사퇴와 민간이양이라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