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고메즈, 자체 홍백전서 첫 홈런포

최종수정 2016.02.07 19:17 기사입력 2016.02.07 19:17

댓글쓰기

고메즈[사진=SK와이번스 제공]

고메즈[사진=SK와이번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야구 SK와이번스의 새 외국인 타자 헥터 고메즈가 스프링캠프 첫 번째 자체 홍백전에서 홈런을 쳤다.

SK는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의 히스토릭 다저타운에서 처음으로 자체 홍백전을 했다. 고메즈는 백팀의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홈런을 기록했다. 1회말 2사에서 홍팀 선발 문승원의 2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나머지 타석은 좌익수 직선타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세 타석 모두 타구를 방망이 중심에 맞혔다. 경기는 홍팀이 5-4로 이겼다.
고메즈는 "첫 경기라 여러 투수들의 공을 오래 보려고 노력하고, 상황에 맞는 플레이를 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제 시작일 뿐이다. 정규 시즌에서 더 많은 홈런을 기록하고 싶다"고 했다. 김용희 SK 감독은 "고메즈가 공수에서 안정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홍백전은 투수들의 컨디션을 조절하기 위해 6회 제한 경기로 했다. 3아웃이 되지 않더라도 투수의 투구수가 마흔 개를 넘으면 그 타자까지 상대하고 이닝을 종료했다.

홍팀은 선발 문승원(1.2이닝 4실점 2자책)에 이어 고효준(1이닝 무실점), 박종훈(2이닝 무실점), 박민호(1이닝 무실점)가 차례로 등판했다. 백팀은 선발 문광은(2이닝 무실점)에 이어 원용묵(1이닝 3실점), 채병용(1이닝 2실점), 임치영(2이닝 무실점) 순으로 나섰다.
SK는 8일 두 번째 자체 홍백전을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