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뇌진탕 증세로 경기 중 실려 나가

최종수정 2016.02.03 07:23 기사입력 2016.02.03 07:23

댓글쓰기

기성용, 뇌진탕 증세로 경기 중 실려 나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축구선수 기성용이 경기 중 가벼운 뇌진탕 증세를 보여 경기중 실려 나갔다.

기성용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더 호손스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경기에서 0-0이던 전반 막판 머리를 다쳐 그라운드를 나갔다.
이날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 내에서 볼 다툼을 벌이던 중 상대 다른 선수와 머리를 부딪쳤다. 기성용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면서 그라운드에서 치료를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이에 큰 부상에 대한 우려를 낳았지만 다행히 가벼운 뇌진탕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