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키스톤글로벌, 지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수혜 기대에 강세

최종수정 2016.01.29 14:17 기사입력 2016.01.29 14: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소두증의 원인으로 지목된 지카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이집트 숲모기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면서 해충방지 관련 종목인 키스톤글로벌이 강세다.

29일 오후 2시13분 현재 키스톤글로벌은 전장 대비 39원(3.98%) 오른 1020원에 거래중이다. 키스톤글로벌은 천연물을 이용해 모기 등 해충의 접근을 막는 기피제를 개발한 전진바이오팜의 2대주주다.

키스톤글로벌이 2대 주주로 있는 전진바이오팜의 모기 기피제는 식물에서 추출한 천연물이 주 성분으로 독성이 없고 까다로운 기후 조건에서도 장시간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