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1인당 하루 쌀 소비량 172.4g..최저치 또 경신

최종수정 2016.01.29 12:00 기사입력 2016.01.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이 30년 이상 계속 줄어들면서 지난해에 또다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기타 양곡 소비량은 3년 연속 증가했다.

통계청은 29일 발표한 '2015년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에서 가구 부문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172.4g으로 전년보다 5.8g(3.3%) 감소해 또다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963년 통계 작성 이후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이 가장 많았던 1970년 373.7g의 46.1%에 불과하며 밥 한 공기를 쌀 100g으로 가정하면 하루에 밥을 두 공기도 먹지 않는다는 의미다.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1980년 이후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은 쌀을 이용한 하루 식사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면서 2010년부터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이 200g을 계속 밑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2.9㎏으로 전년보다 2.2㎏(3.4%) 줄었다.
1인당 연간 기타 양곡 소비량은 8.8㎏으로 전년보다 0.1㎏(1.1%) 늘어나 3년 연속 증가했다. 잡곡 등 기타 양곡의 소비량 증가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때문으로 보인다.

쌀과 기타 양곡을 포함한 지난해 1인당 연간 양곡 소비량은 71.7㎏으로 전년보다 2.1㎏(2.8%) 감소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