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 못 해요"…혼인 건수 4년 연속 감소세

최종수정 2016.01.27 00:30 기사입력 2016.01.27 00:30

댓글쓰기

"결혼 못 해요"…혼인 건수 4년 연속 감소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통계청은 지난해 1∼11월 혼인 건수가 26만960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혼인 건수는 2011년 0.6% 줄어든 이후 2013년 1.3%, 2014년 5.4% 감소했다. 작년 11월까지의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 연간 기준으로 4년 연속 감소세를 기록하게 된다.
혼인 감소는 결혼 적령기 인구가 줄고, 취업이 어려운 청년층이 결혼을 늦추는 '만혼(晩婚)' 현상이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행정자치부의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25∼39세 남성 인구는 1년 전보다 1.2% 줄었다. 같은 기간 여성인구는 1.6% 감소했다.

지난해 통계청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자녀 세대인 '에코 세대(1979∼1992년생)'는 둘 중 한 명(49.8%)만 결혼을 반드시 해야하거나 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결혼이 늦어질수록 출산율도 떨어진다. 2013년 출생아 수는 9.9% 줄었고 2014년에도 0.2% 감소했다. 다만 지난해 1∼11월 출생아 수는 40만7000명으로 1.1% 증가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올해 출산율은 플러스를 나타내겠지만, 전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늘어나지 않아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11월 사망자 수는 25만25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이혼 건수는 9만9400건으로 5.9% 줄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