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천시 '과학고' 유치 본격화…과학·연구개발 클러스터 구축

최종수정 2016.01.28 13:58 기사입력 2016.01.28 13: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부천시가 과학고 유치에 팔을 걷어 붙였다.

시는 900억원을 들여 오정구 작동 군부대 예정지에 18학급, 360명 규모의 과학고 건립을 추진한다. 시가 과학고 설립에 나선 것은 부천 창조산업 클러스터와 과학·연구개발(R&D) 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시는 과학고 유치를 위해 부천출신 중학생이 정원의 30% 범위에서 입학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부천청소년과학관도 함께 유치해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과학 체험과 현장교육의 기반을 마련한다.

현재 경기도에 과학고가 있는 지역은 수원과 의정부 2곳 뿐이다.
부천시는 과학영재교육 환경에 적합한 R&D 등 인프라가 풍부해 경기도 중서부권역의 과학영재 배후지로서 손색이 없다고 보고 있다. 특히 시민들의 교육에 대한 열의는 물론 매년 400여억원을 교육경비로 지원할 만큼 시의 교육 의지가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도 부천시의 과학고 유치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도 교육청은 전국 및 경기도 내 지역간 균형적인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측면에서 지난해 과학고 건립에 찬성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부천시는 올해 과학고 유치를 역점사업으로 정하고 지난 25일 '과학고 유치 사전준비단' 위촉식을 가졌다. 준비단 위원장에는 경기도의회 서진웅 의원이 선임됐으며 이상택 부천교육지원청 경영지원국장, 부천과학교사연구회 전종희 교사 등 교육 분야 전문가와 학부모 대표 등 7명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준비단은 앞으로 시의 과학고 설립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에 참여하고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소통창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김만수 시장은 위촉식에서 "과학고 유치와 함께 과학관을 건립하고, 올 6월 개장하는 도당천문공원, 부천종합운동장 역세권에 개발할 과학 및 R&D 클러스터와 연계해 지역 학생들이 순수한 과학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과학교육이 부천시 교육지원분야의 새로운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과학고 유치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시 홈페이지(www.bucheon.go.kr)에 '부천 과학고 유치' 코너를 다음달 개설할 예정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