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당원 문재인, 호남에 "제 사퇴로 노여움 풀어주시길"

최종수정 2016.01.27 16:41 기사입력 2016.01.27 16:41

댓글쓰기

평당원 문재인, 호남에 "제 사퇴로 노여움 풀어주시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평당원'으로 돌아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호남 유권자들의 실망과 좌절은 다 저의 책임이고 제가 부족해 그렇게 된 일이니 저의 사퇴를 계기로 노여움을 풀어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표를 하는 동안 가장 가슴 아팠던 일은 우리 당의 심장인 호남 의원들의 탈당과 유권자들의 실망과 좌절이었다. 쓰라린 마음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전 대표는 중앙위원회 의결을 통해 대표로서의 전권을 비상대책위원회에 이양하고 공식 사퇴했다.

문 전 대표는 우선 "책임을 다하지 못했지만 온갖 흔들기 속에서도 혁신의 원칙을 지켰고, 실천했다"며 "김종인 위원장을 중심으로 새로 꾸려진 비대위, 선대위가 총선승리의 강력한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국민들과 당원들이 많이 성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제가 겪었던 참담한 일들이 또다시 되풀이 돼선 안된다"며 "만약 그런 일이 지도부를 향해 또다시 벌어진다면, 제가 가장 먼저 나서서 새 지도부에 전폭적인 신뢰와 힘을 실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재임기간 발생한 호남의 분열에 대해 사과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제가 그만두는 것으로 미움을 거둬주시고 부디 한 번 더 우리당에 기대를 가져달라"며 "무작정 지지해 달라고 말씀드리지 않겠다. 달라졌다고, 노력한다고 인정되면 다시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문 전 대표는 아울러 "낙엽이 떨어져야 새 잎이 돋고 꽃이 피는 법"이라며 "저의 퇴진이 우리 당의 변화와 발전과 진보의 계기가 된다면 더 바랄 게 없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