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열 "중국 경제가 세계 경제 좌우…면밀히 대응해야"(상보)

최종수정 2016.01.27 08:04 기사입력 2016.01.27 08:04

댓글쓰기

이주열 "중국 경제가 세계 경제 좌우…면밀히 대응해야"(상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과거 미국이 세계 경제 성장을 견인했다면 이제는 중국 경제 움직임이 세계 경제 향방 좌우한다"며 "중국 경제를 좀 더 면밀히 분석,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7일 한국은행 본관 15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 참석해 "그간 경제동향간담회는 특정 주제를 정하지 않은 채 경제 전반에 대해 자유 형식으로 논의했지만 오늘은 중국에 대해 논의하자고 미리 요청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총재는 "최근 경제 상황과 무관치 않다"고 밝혔다. 그는 "연초 국내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원화환율이 상승하는 등 불안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며 "유가의 추가 하락, 미 통화정책방향의 불확실성 여파가 여전히 있는 등 복합적으로 작용했겠지만 머니해도 중국 경제 불안이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세계 경제에서 중국의 영향력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우리나라 최대 수출시장이기도 하지만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을 감안해보더라도 주목할 필요성이 한층 높아졌다"며 "중국과 중국경제의 직접 영향을 받는 국가를 합하면 세계경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0%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10년간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중국 기여율이 35%로 미국의 5배를 웃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 외신 기사에서 '다음 글로벌 경기침체가 온다면 그것은 중국발이 될 것'이라 보도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총재는 지난주에 열린 다보스포럼에서 중국 경제에 대해 기대와 우려 등 엇갈린 평가가 있었다며 "중국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불안감이 매우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 경제의 상황추이를 면밀히 분석, 대응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원장, 신민영 LG경제연구원 경제연구부문장, 박종규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범수 KCB 대표이사, 이종화 고려대 교수, 조준모 성균관대 교수,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과 서영경 부총재보, 장정석 계량모형부장이 참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