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카자흐스탄 석화플랜트·폴리실리콘 투자 철회

최종수정 2016.01.26 18:55 기사입력 2016.01.26 18:55

댓글쓰기

LG화학, 신사업 전략 재정비
전기차·ESS 배터리 및 수처리 필터, 농화학 분야 경쟁력 강화키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LG화학 이 카자흐스탄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과 폴리실리콘 사업의 신규 투자를 철회한다. LG화학은 26일 이사회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신사업 재정비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2011년 이후 카자흐스탄 현지 업체와 공동으로 추진해왔던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카자흐스탄 국영석유화학회사인 UCC와 민간기업인 SAT와 함께 총 42억 달러를 투자해 에틸렌 83만톤 및 폴리에틸렌 80만톤 규모의 석유화학 사업을 위한 합작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EPC(설계·조달·시공) 비용 등 시설 투자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장기적인 유가 하락으로 인해 가스 기반 석유화학 생산설비의 경쟁력이 크게 감소해 이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LG화학은 폴리실리콘 신규 시설투자도 철회한다. LG화학은 2011년 6월 폴리실리콘 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5000톤 규모의 생산 공장 건설 등 신규 투자를 결정했었다.
하지만 이후 폴리실리콘 시황 악화로 신규 투자를 유보해 왔다. 관련 시황이 단기간 내 회복세로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이라 판단해 해당 사업의 투자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LG화학은 이번 투자 철회 결정에 대해 "전세계적인 경제 불황 및 관련 산업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장기간 보류되었던 신규 투자를 확실히 마무리함으로써 사업의 불확실성을 걷어내고, 가능성 높은 신사업에 자원을 집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전기차 ESS·배터리, 수처리 RO(역삼투압) 필터 등 현재 추진 중인 신사업 분야는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동부팜한농 인수를 통한 농화학 분야 신규 진출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처리 RO(역삼투압)필터 사업의 경우 지난해 9월 청주공장에서 첫 상업생산 이후 최근 5개국 8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에 단독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8일 동부팜한농 주식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으며 확정실사 등을 거쳐 올해 3월까지 계약을 최종 마무리하고 인수 완료할 계획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