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익성 개선한 LG화학, 작년 영업익 1.8조…전년比 39.1% 증가(종합)

최종수정 2016.01.26 17:12 기사입력 2016.01.26 17:00

댓글쓰기

지난해 매출 20조 2066억원…전년 대비 10.5% 감소
4분기 영업익 3520억원…전년동기대비 52.0% 증가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 감축은 사업에 영향 없어"
"동부팜한농 인수 1분기 마무리,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키울 것"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LG화학 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8236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39.1% 증가한 성적을 거뒀다. 매출은 20조 2066억원으로 전년 대비 10.5%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5조406억원, 영업이익 3520억원, 순이익 2070억원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6.2%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52.0%, 89.2%씩 증가했다.

LG화학은 26일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5년도 4분기 기업설명회에서 지난해 경영실적에 대해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및 유가하락 등으로 매출은 소폭감소 했지만, 기초소재부문에서 견조한 제품 스프레드가 지속되고, 각사업 부문별 차별화된 제품포트폴리오 등으로 수익성은 크게 개선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사업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기초소재 부문은 매출 14조6325억원, 영업이익 1조6769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15.2%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50.1%가 증가했다.
정보전자 소재부문은 매출 2조7641억원, 영업이익1463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1.7%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8.9%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3조1503억원, 영업이익 5억원으로 전년 대비 매출은 10.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99.2% 감소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목표를 전년대비 7.3% 증가한 21조7000억원 이라고 밝혔다. 시설투자(CAPEX)는 전년대비 3.3% 증가한 1조78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1분기사업 전망과 관련해 기초소재부문은 원료가 안정화에 따른 제품 스프레드 개선, 차별화된 제품 판매 확대 및 원가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경쟁우위의 성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종현 LG화학 자동차전지 상업부장(부사장)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감축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줄이는 것이 사업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며 "중국이 보조금을 줄이는 이유는 전기차 육성 포기가 아니라 내년과 내후년 전기차를 만드는 비용이 떨어지는 것을 감안해 내놓은 정책"이라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이어 "LG화학이 금년도 전기차 배터리 매출을 늘어날 것이라 예상하는 것은 GM의 전기차 볼트에 들어가는 배터리도 만들고 있고, 그 외에도 20개 신규 프로젝트가 시작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건오 LG화학 금융담당 상무는 최근 동부팜한농 인수와 관련 "국내 최대 농자재 전문기업으로 1분기에 세부 실사까지 마무리해서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