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더민주 잔류 공식입장 “안팎에서 함께 부리를 모아 쪼아서 세상 열어야”

최종수정 2016.01.21 09:25 기사입력 2016.01.21 09:25

댓글쓰기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야권 분당 국면에서 더불어민주당 잔류를 선언한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 경제를 위한 강한 정통야당 더민주를 지켜봐 주십시요"란 말로 운을 뗀 뒤 "오랜 시간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며 "어찌 야당이 이 지경이 됐는가에 대한 성찰부터 암울한 대한민국의 현실과 미래까지. 오늘의 결정은 나름 그러한 고심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어 "현재의 자리에 남아 오랫동안 몸과 마음을 다해 정성을 쏟아온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위한 일에 집중하겠다. 우리 당의 혁신에도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겠다"며 "야권을 통합의 힘으로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더민주의 호남권의 지지도 하락에 대해 우려와 염려를 표한 그는 "광주, 전남 여러분의 열망 잘 알고 있다"면서 "그래도, 미워도 다시 한 번, 이제 그 열망을 모두 녹여 혁신의 동력으로, 지혜의 힘으로 모아주실 것을 간곡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박 전 원내대표는 안철수 의원에게도 "변화를 위해 자갈밭 길을 선택하신 안철수 대표님. 변화를 향한 간절함이 꼭 성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알에서 깨어나려면 안팎에서 함께 부리를 모아 쪼아서 세상을 열어야 한다는 4자성어 줄탁동시. 그 마음으로 그렇게 안과 밖에서 힘을 모아가야 한다"고 잔류 공식 입장을 마무리했다.
한편 박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표 사퇴 후 총선 지도부 역할을 할 '김종인 선대위'에 합류, 총선 과정에서 중책을 맡게 될 전망이다.

더민주와 안철수신당 모두로부터 러브콜을 받아온 그가 잔류를 선택함에 따라 야권 지형 재편을 둘러싼 양쪽의 주도권 경쟁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