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성차업체 설 선물 '풍성'…현대차 직원 최대 230만원

최종수정 2016.01.21 07:47 기사입력 2016.01.21 07: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국내 완성차 업체 직원들이 올해 풍성한 설 연휴를 보낼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모든 직원에게 130만원 상당의 선물을 지급하며 대부분의 국내 완성차 업체는 설 연휴에 최대 7일간 휴무에 들어간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이번 설에 대리 이하 사원에게 통상임금의 절반에 해당하는 상여금을 지급하고 직원 전체에게는 명절 귀향비 80만원씩을 지원한다.
또한 현대차는 5만원 상당의 유류비와 25만원 상당의 사이버머니 또는 재래시장 상품권을 제공한다. 기아차는 유류 상품권과 재래시장 상품권 각각 10만원권, 15만원 상당의 사이버머니를 별도 지급한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최근 마무리된 임금협상 결과 지급하기로 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도 설에 맞춰 줄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전 직원이 명절 귀향비와 상품권까지 합치면 130만원, 기아차는 125만원을 받게 되며 대리 이하는 통상 임금의 50%를 받게 돼 최대 23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한국GM은 설을 맞아 70만원의 현금과 15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 등 총 85만원이 지급된다. 르노삼성은 설 상여금 100%에 10만원 상품권을 선물로 제공하며 쌍용차는 상품권 20만원에 추석 선물세트를 줄 계획이다.

자동차 업계의 휴무는 이번 설에 최대 7일간 이어진다.

현대기아차는 2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일괄적으로 휴무에 들어가고 생산직과 대리 이하 직원은 11일까지 쉰다.

르노삼성은 2월 6일부터 10일까지 휴무에 이어 2월 11일은 회사 창립기념일을 대신해 쉬며 2월 12일은 샌드위치 데이여서 노사간 협의해 공장 비가동 휴무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은 2월 6일부터 11일까지 공장 문을 닫는다. 사무직은 2월 12일 월차를 내면 이어지는 주말까지 합쳐 9일간 쉴 수 있게 된다. 쌍용차도 2월 6일부터 11일까지 휴무에 들어간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