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정관리 기업 자산규모 현대그룹 수준

최종수정 2016.01.17 15:09 기사입력 2016.01.17 1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기업들의 부채 규모가 21조원을 넘어서고 자산 규모는 12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관리 중인 법정관리(법인회생) 기업의 자산 규모는 지난해 7월 기준으로 12조3500억원, 이들 기업의 부채 규모는 모두 21조8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규모가 큰 기업들이 대부분 서울에 몰려 있어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관리하는 법정관리 자산 규모는 전국규모와 별 차이가 없다.

지난해 하반기에 법정관리가 추가된 것을 고려하면,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관리 중인 법정관리 기업들의 총 자산 규모는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규모 기업집단 지정 기준(공기업 제외) 재계 서열 18위인 현대그룹(12조6000억원)과 비슷하거나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서도 동일토건과 경동건설이 서울중앙지법 파산부에 법정관리 신청을 했다.
이런 흐름은 경기 침체가 갈수록 심화되면서 경영난에 빠지는 기업이 많아진 데다 간이회생제도가 시행되고 회생제도에 대한 인식이 넓어져 신청 건수가 늘어난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가속화됐다는 분석이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