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금융권 지각변동 속 변해야산다"

최종수정 2016.01.04 17:51 기사입력 2016.01.04 17:51

댓글쓰기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금융권의 급격한 지각변동이 시작되는 현 상황에서 분명한 한가지 원칙은 '변해야산다'는 것입니다."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각종 페이(Pay)의 등장과 모바일기반 인터넷전문은행의 출현 등 급격한 지각변동 속에 큰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채 사장은 "핀테크와 빅데이터가 융합되는 신용카드 결제시장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으며 업계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금융상품 금리인하 등과 각종 외부 규제정책 속에 수익성이 악화되며 회사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익숙했던 방식을 버리고 위기를 바라보는 막연한 불안감을 변화를 열망하는 절실함으로 바꿔야한다"고 말했다.

변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협업중심의 조직문화 창출, 신규사업을 통한 수익구조 다변화, IT변화 환경 선도, 이익중심의 업무효율성 제고 등을 제시했다. 채 사장은 "그룹사 유통인프라와 핀테크를 융합한 신개념 모바일뱅크 사업 추진은 롯데카드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밀한 분석을 통한 미래예측으로 경쟁사보다 한발 앞선 기회포착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이상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업계를 선도하는 카드사로 거듭나는 길에 임직원 모두가 함께 나아가야한다"며 "현실의 어려움을 넘어 지속적 성장을 이루는 의미있는 한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당부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