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의장, 여야 대표와 오찬 회동…선거구획정 촉구

최종수정 2016.01.04 15:38 기사입력 2016.01.04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김무성 새누리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오찬 회동을 갖고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 지연 사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장은 4ㆍ13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가 모두 사라진 것과 관련해 여야 지도부가 선거구 획정 기준 합의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에는 김대년 선거구획정위원장을 만나 획정안 논의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장은 지난 1일 현행 의석수 비율(지역구의원 246석ㆍ비례대표 54석)을 기반으로 선거구 획정안을 마련할 것을 획정위에 요청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