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전월세 거래 7%↑…"신규 공급 증가 영향"

최종수정 2014.12.22 11:00 기사입력 2014.12.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전국 주택 신규 공급 물량 증가로 지난달 주택 전월세 거래량이 전년 동월 대비 7%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전월세 거래량이 총 11만3451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7%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지난 10월보다는 13.8% 감소했다.

지난달까지 올해 누계기준으로는 총 134만9135건이 거래돼 지난해보다 6.9% 증가했다. 최근 3년 평균 대비로는 4.3% 늘었다. 올해 전월세 거래량은 전년 대비 지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수도권 7만5446건, 지방 3만8005건의 전월세 거래량을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7.5%, 6.1% 증가했다. 아파트는 신규 공급 증가에 따라 10.5%가 늘었다.

임차 유형별로 보면 전세는 전년 동월 대비 8.7% 증가했고, 월세는 4.5% 늘었다. 그러나 연중 누계로는 전세 거래는 3.8% 증가하는 데 그쳤고, 월세는 11.7%가 증가했다.
전체 임대차 거래에서 월세의 비중은 전년 동월 대비 1%포인트 감소했다. 이 또한 올해 누계기준으로는 41%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1.7%포인트 증가세를 보였다.

전국 주요 단지의 순수 전세 실거래 가격은 지역에 따라 엇갈렸다. 서울 잠실 리센츠 아파트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3000만원 하락학 5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대치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는 전월대비 3000만원 오른 3억6000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경기 군포 산본 세종아파트 전용면적 58㎡는 전월 대비 4000만원 오른 1억9000만원, 의정부 금오 현대아파트 전영면적 84㎡는 1500만원 하락한 1억85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