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준생 연 2% 월세대출…저소득층 전세대출 금리↓

최종수정 2014.12.21 11:00 기사입력 2014.12.21 11:00

댓글쓰기

'주거안정 월세대출'·'버팀목 전세대출' 내년 시행…22일부터 사전상담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취업준비생 등 장래 소득 발생이 예상되고 자활의지가 있는 저소득 계층에게 연 2% 금리로 최대 720만원을 빌려주는 '주거안정 월세대출'이 내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기존 근로자·서민전세자금 대출과 저소득가구 대출을 통합한 '버팀목 전세대출'도 내년부터 시행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월30일 발표한 '서민주거비 부담 완화방안'의 후속조치로 두 대출 상품을 내년 1월2일부터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저소득층일수록 보증부월세(반전세) 거주 비율이 높기 때문에 정부의 월세 저리 대출은 서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다소 줄여줄 전망이다.

'주거안정 월세대출'은 주택기금을 활용해 월 30만원씩 2년간 총 720만원을 연 2% 금리로 빌려준다. 정부가 직접 월세를 지원하는 건 처음이다. 저소득 계층을 위한 월세대출의 취지를 감안해 보증금 1억 이하이면서 월세 60만원 이하여야 한다. 한 달 이자는 6000원 정도다. 대출금은 3년 만기 후 일시상환이 원칙이다. 최장 6년까지 3회 연장이 가능하다.

이 상품의 대상은 ▲고교·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 ▲직업은 있지만 소득이 낮은 기초생활수급자로 '희망키움통장' 가입자 ▲근로장려세제(EITC) 가입자 등이다. 내년 한시적으로 시행되며, 우리은행에서만 취급한다. 부모의 연소득이 3000만원 이하인 저소득층이 주대상이다. 500억 한도 내에서 진행돼 최소 7000여명이 수혜를 볼 전망이다.
대상 주택에 제한은 없다. 다만 무허가건물이나 등기부등본상 불법건축물로 등재된 주택 또는 고시원은 대출을 받을 수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취업준비생들이 고시원에 다수 거주하고 있지만 본질이 독립된 주거의 형태를 갖추지 못한 시설이어서 부득이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버팀목 전세대출' 시행으로 수도권에 거주하면서 보증금 3억원(지방 2억원) 이하, 부부합산 소득 5000만원 이하인 경우 기존 금리 3.3%에서 최대 0.6%포인트 낮은 2.7%의 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대출기간도 8년에서 10년으로 연장된다.

이 상품은 과거보다 임차인의 소득수준이 낮고 보증금이 적을수록 금리가 유리하도록 차등화했다. 이에 따라 연소득 4000만원 이하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은 지자체에서 사실 확인을 받아 기금취급은행에 제출할 경우 1%포인트 낮은 금리 혜택을 볼 수 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