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 경위, ‘유서’에서 힘없는 경찰조직 통감 왜?

최종수정 2014.12.14 20:58 기사입력 2014.12.14 20:58

댓글쓰기

“그런 제의 들어오면 당연히 흔들려”…민정비서관실 경찰관 회유 논란, 청와대는 부인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경찰 생활을 하면서 많은 경험을 했지만 이번처럼 힘없는 조직임을 통감한 적이 없습니다.”

‘청와대 문건’ 외부 유출 수사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최모 경위(45)의 유서 내용 일부가 유족을 통해 공개됐다.

최 경위 유족은 14일 서울 명일동성당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서내용 14쪽 중 가족과 관련한 부분을 제외한 8쪽 내용을 공개했다.

최 경위는 ‘정윤회 동향 문건’ 논란으로 촉발된 청와대 문건 외부 전달의 당사자로 지목받던 인물이다. 검찰은 청와대 문건이 언론사와 기업에 유출되는 과정에 최 경위와 한모 경위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최 경위, ‘유서’에서 힘없는 경찰조직 통감 왜?

하지만 최 경위는 정윤회 문건을 둘러싼 불똥이 자신으로 튀는 것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 경위는 “이번 사태에서 'BH의 국정농단'은 저와 상관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문건 외부 유출 과정에 최 경위가 개입했는지 여부는 단정하기 어렵다. 또 청와대 문건 일부를 외부로 유출한 게 사실이라고 해도 정윤회 문건 실체를 둘러싼 논란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규명해야 할 부분이다.

최 경위는 유서를 통해 억울함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그는 언론보도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최 경위는 “수많은 언론들이 저를 비난하고 덫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경위 유서에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회유를 했음을 암시하는 대목도 있다. 최 경위는 자신과 함께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후배 경찰관인 한모 경위에 대한 걱정을 전했다.

최 경위는 “제 동료이자 아우인 한모 경위가 저와 친하다는 이유 하나 때문에 이런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오게 된 것은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면서 “민정비서관실에서 너에게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당연히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면 선처해줄 수 있다는 얘기를 한 경위에게 전했다는 게 의혹의 내용이다. 청와대가 실제로 이번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경찰을 회유했다면 파장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 경위는 경찰이 힘없는 조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무엇인가 억울한 상황에 처했음을 암시했다.

청와대는 최 경위가 유서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 “어느 누구도 접촉한 사실이 없다”면서 부인했다. ‘권력 눈치보기’ 논란에 휩싸여 있는 검찰 입장에서는 당혹스러운 대목이다. 검찰이 ‘수사 가이드라인’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의혹이 여전한 가운데 청와대 해명으로 회유 논란이 정리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유서를 유족에게 돌려주지 않으려 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검사가 경찰에게 유서를 유족에게 전달하도록 지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 경위에 대해 영장을 다시 청구할 것인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