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둥이 아빠' 송일국, 녹내장 있다?…실명 위기 진단에 '충격'

최종수정 2014.12.14 18:23 기사입력 2014.12.14 18:23

댓글쓰기

송일국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송일국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삼둥이 아빠' 송일국, 녹내장 있다?…실명 위기 진단에 '충격'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송일국이 시신경이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시력 검사를 하는 대한 민국 만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검사에서 대한이는 근시, 만세는 난시가 발견됐다. 민국이는 정상이었다. 의사는 시력은 부모의 유전이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송일국은 “녹내장이 있다. 안압이 높다”면서 “진단 이후 1년 동안 병원에 못 갔다”고 털어놨다.
이에 송일국도 시력 검사를 했다. 의사는 “시신경 손상이 있어 보인다. 현미경 상으로만 말씀드리면 80% 정도 손상된 상태다. 자세한 검사를 해봐야겠지만, 20%도 이미 손상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의사는 “약물 치료를 안하면 5년~10년 사이에 실명 한다. 치료하면 30년 이상은 버틸 수 있다”고 진단했다.

송일국은 큰 충격을 받은 표정을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추성훈 딸 사랑, 타블로 딸 하루, 이휘재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 송일국과 세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 등이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