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새 비대위에서 전대룰 규정 통과 결정키로

최종수정 2014.12.14 16:09 기사입력 2014.12.14 16: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2·8전당대회에 출마하는 비상대책위원들의 사퇴에 따라 새로 구성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전대 경선 규정을 통과시키기로 했다.

김성곤 전대준비위원장은 1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15일 전대준비위 전체회의를 열어 전대룰을 확정할 것"이라며 "17일 (전대에 출마하는) 비대위원들이사퇴한 뒤에 19일 새롭게 비대위가 구성되면 그날 비대위와 당무위를 열어 당헌ㆍ당규 개정사항을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공정성) 시비가 제기되는 건 모양이 좋지 않아 새 비대위가 방망이를 두드리는 것으로 잠정 합의가 이뤄졌다"면서 전대룰 결정 방식에 대선 "합의가 안되면 표결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15일 예정된 전준위 전체회의에서 합의가 안되고 표대결이 이뤄진다면 선거인단 구성비 등 전대룰을 둘러싸고 계파간 정면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각 계파는 컷오프 실시와 정책대의원 도입, 시민선거인단 포함 여부, 영남 권리당원 인구보정 등을 놓고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
선거인단 구성비의 경우 친노계는 '대의원 30% + 권리당원 40% + 일반당원ㆍ국민 30%', 정세균계는 '대의원 50% + 권리당원 30% + 일반당원ㆍ국민 20%', 비노계는 '대의원 30% + 권리당원 50% + 일반당원ㆍ국민 20%' 안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당대표 선거의 경우 지난 5ㆍ4 전대 때처럼 3명으로 정하면 '빅3' 때문에 나머지는 경선도 못해본다는 문제제기가 있지만 무한정 늘릴 수는 없다"며 컷오프 시행 의지를 밝혔다.

결선 출마자 수에 대해선 "당 대표 선거는 3∼4명, 최고위원 선거는 7∼8명으로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대표경선 당선자의 차기 대선 불출마 방안은 수용하지 않는 것으로 사실상 정리됐다.

김 위원장은 "당권-대권 분리는 상당히 소수 의견인 데다 이것이 지금 받아들여지면 당대표의 임기가 10개월 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이 문제는 당헌·당규를 바꿀게 아니라 본인의 정치적 결단에 맡기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