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자들의 새로운 투자법 '여권 수집'

최종수정 2014.12.14 13:46 기사입력 2014.12.14 13: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부자들 사이에서 여권 수집이 새로운 투자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부자들, 특히 중국·러시아·중동 등 신흥시장 부자들이 주식·부동산 투자와는 별개로 여권 포트폴리오 구성에 돈을 투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유럽,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선진국 여권에 관심이 많으며 자국 경제와 정부 정책의 변동성에 부(富)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른 나라 비자와 시민권을 확보 하려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부자들이 한 해 평균 20억달러 가량을 제2, 제3 국가의 여권을 확보하는데 투자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세계 각국 정부가 부자 외국인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VIP 비자 등의 제도를 마련해 놓고 있어 수요를 부추기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1년 새 호주, 캐나다, 영국, 유럽 일부 국가들이 부자 외국인 투자자들을 겨냥해 비자 발급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상향 조정하고 조건을 충족할 경우 빠른 절차를 밟아 비자를 발급해주고 있다.
영국 시민권 자문기관인 헨리앤파트너스의 크리스티안 H. 캘린 회장은 "경제가 불안한 국가에 살고 있는 부자들은 좀 더 안정된 국가에 사는 것을 두 번째 선택사항으로 두고 싶어 한다"면서 "부자들은 이미 보유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양하게 구성하고 있으며 이제는 거주 지역을 다변화 하고 싶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부자들의 여권 수집이 많은 부작용을 내포하고 있어 반대 여론도 만만찮다. 일각에서는 부정, 불법적인 방법으로 재산을 축적한 부자들이 여권 수집을 해외 도피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따라 일부 선진국에서는 이민, 불평등 문제가 이미 정치권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