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한·아세안 협력 행동계획 마련하자"

최종수정 2014.12.12 16:54 기사입력 2014.12.12 11:04

댓글쓰기

[부산=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이 경제ㆍ안보ㆍ문화 등 3대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는 내용을 담은 '2016∼2020 행동계획'을 마련하자고 아세안 10개 회원국에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세션1을 주재하며 "우리는 이제 25년간 쌓아온 협력의 양적 확대를 바탕으로 더욱 내실 있는 협력으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며 이 같은 제안을 내놨다.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세션1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세션1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신뢰 구축, 행복 구현'의 비전 실현을 위해 아세안의 중심성을 존중하면서 경제 분야에서는 '공동 번영의 파트너'로, 정치안보 분야에서는 '역내 평화의 견인차'로, 사회문화 분야에서는 '문화 융성의 동반자'로 공동의 노력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더욱 포괄적인 후속 2016∼2020 행동계획을 아세안과 함께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 말 출범 예정인 '아세안 공동체'와 윈윈(win-win)하는 경제협력 관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국은 아세안과 공동 번영을 위해 경제적으로 균형 잡힌 상호 호혜적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이번에 양측이 무역원활화 등에 합의해 한ㆍ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을 보다 강화시킨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를 기폭제로 삼아 2020년까지 2000억달러 교역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조속히 추가 자유화 협상도 진행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 간 개발격차 해소를 위해 한국의 개발경험을 나누겠다는 계획도 알렸다. 새마을운동을 확산하고 과학기술분야 인재 양성을 지원하는 한편 한ㆍ아세안 협력기금 규모를 현재 500만달러 수준에서 내년 700만달러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한ㆍ아세안 관계의 비약적 발전을 이끈 힘은 역사적 경험의 공유에서 비롯된 상호 이해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은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빈곤을 극복하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룩한 소중한 경험을 공유하며 아세안과 공동의 발전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