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조평통 박대통령 실명 비난 심각한 유감"

최종수정 2014.12.12 11:02 기사입력 2014.12.12 10:58

댓글쓰기

임병철 대변인..."김정일 외국인 납치 지시는 사실 가능성"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핵과 인권문제를 지적한 것과 관련해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박 대통령을 실명으로 원색 비난한 것에 대해 정부는12일 "심각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조평통이 박근혜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면서 비난하는 데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우리 최고 당국자에 대해 실명을 거명하면서 비난하고 있는 데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11일 조평통은 대변인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박근혜는 현실을 똑바로 보고 제 체면을 스스로 깎는 부질없는 넋두리를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대변인은 특히 "(박 대통령은) 우리가 누차 권고한 바와 같이 화근으로 되고 있는 그 입부터 조심하는 것이 북남관계를 위해서도, 자신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박 대통령의 지난 8일 세계정책회의(WPC) 기조연설과 지난 10일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식 메시지 등에서 북한의 핵 과 인권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을 문제삼았다.
임 대변인은 "북한 당국의 이러한 언동은 그들의 본 모습을 스스로 여과 없이 보여주는 것일 뿐"이라고 지적하고 "북한은 왜 우리와 국제사회가 핵과 인권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임 대변인은 또 미국 워싱턴타임스가 북한의 공식문건을 인용해 김정일 위원장이 일본인 등 외국인 납치를 직접 지시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도 이런 문건에 대해서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면서 "과거에 최은희, 신상옥 부부 납치사례 등으로 보았을 때 사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또 라오스에서 북송된 아이들 동영상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 조작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과 관련, "아직까지 진위 여부에 대해서 추가로 확인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