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일본해' 표기 논란 이케아 서울역 홍보행사 전면 취소…"국민 정서 위배"

최종수정 2014.11.19 07:49 기사입력 2014.11.19 07:49

댓글쓰기

이케아 일본해 표기 논란 [사진=이케아 홈페이지 캡쳐]

이케아 일본해 표기 논란 [사진=이케아 홈페이지 캡쳐]



코레일, '일본해' 표기 논란 이케아 서울역 홍보행사 전면 취소…"국민 정서 위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을 빚은 이케아의 코레일 홍보 부스 개관 행사가 전면 취소됐다.

코레일은 19일 서울역·대전역·부산역·광명역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이케아의 홍보 부스 개관 행사 승인을 모두 취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코레일 관계자는 "이케아와 관련된 부정적 여론을 고려해 공기업인 코레일이 국민 정서에 위배되는 이케아의 홍보행사를 코레일 관할역에서 갖도록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케아는 19일부터 서울역에서 팝업스토어 '헤이홈'을 열고 자사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었다. 또한 오는 20일 대전역, 21일 부산역, 24일 광명역에서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었지만 이 역시 개최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케아는 코레일 측으로부터 행사 취소 통보를 받고 기자간담회 장소를 이케아 광명점으로 옮겼다.

이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는 이케아의 가격 정책과 광명점 내부투어를 추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케아는 이케아 사이트 내 연간 보고서와 해외에서 판매중인 벽걸이 지도 제품에 동해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반감을 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