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인비 vs 루이스 "마지막 결투"

최종수정 2014.11.20 11:22 기사입력 2014.11.19 10:56

댓글쓰기

상금퀸과 올해의 선수, 100만 달러 보너스 등 "세 마리 토끼사냥"

박인비(왼쪽)와 스테이시 루이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박인비(왼쪽)와 스테이시 루이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박인비 vs 루이스'.

세계랭킹 1, 2위의 '타이틀 전쟁'으로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20일 밤(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런골프장(파72)에서 개막하는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이 바로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종전이다. 당연히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와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의 상금퀸 등 개인타이틀 경쟁이 최대 화두다.

우선 상금랭킹이다. 박인비는 현재 루이스(250만 달러)에 30만 달러 뒤진 2위(220만 달러)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 우승상금이 무려 50만 달러(5억5000만원)라는 게 반갑다. 이번 시즌 각 대회 상위랭커들만 등판하는 '왕중왕전' 성격이라 우승자에게 총상금의 3분의1을 몰아준다. 우승 한 방으로 역전이 충분하고, 박인비에게는 더욱이 상금퀸 3연패의 동력으로 작용한다.

올해의 선수 부문 역시 루이스(229점)가 박인비(226점)에 불과 3점 차로 앞서 있다. 우승 30점, 준우승 12점 등 등수에 따라 차등 배점되며 10위까지 포인트를 준다. 박인비는 지난 7월 브리티시여자오픈을 기점으로 우승 2회, 준우승 1회 등을 앞세워 9차례 모두 '톱 10'에 진입하면서 차곡차곡 포인트를 적립했고, 루이스는 반면 '톱 10'이 4차례뿐이다. 박인비의 최근 경기력이 월등하다는 이야기다.

'100만 달러 잭팟'의 향방도 관심사다. LPGA투어가 올해 처음 도입한 '레이스 투 더 CME글로브'다. 최종 랭킹 1위에게 보너스 상금 100만 달러를 준다. 각 대회에서 받은 CME 포인트에서도 루이스가 1위(4823점), 박인비가 2위(4102점)다. 1위 5000점, 2위 4500점 등으로 포인트가 리셋됐고, 최종전에서 우승하면 3500점을 따낼 수 있다. 3위 리디아 고(뉴질랜드ㆍ3393점)까지 우승과 함께 누구나 보너스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이유다.
'중국의 희망' 펑산산이 디펜딩챔프다. 지난주 로레나오초아인비테이셔널에서 크리스티나 김(미국)에게 연장에서 분패해 설욕전이라는 의미가 더해졌다. 한국은 유소연(24)과 이미림(24ㆍ우리투자증권), 허미정(25), 이미향(21ㆍ볼빅), '국내파' 백규정(19)까지 '챔프군단'이 총출동한다. 최운정(24ㆍ볼빅)과 최나연(27ㆍSK텔레콤)에게는 무관의 설움을 털어낼 마지막 기회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