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外人 보유 8년來 최대…52.3%

최종수정 2014.11.02 19:19 기사입력 2014.11.02 19: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삼성전자 의 외국인 지분율이 8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은 52.33%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은 지난달 22일부터 52%를 넘었으며 꾸준히 확대되며 52.33%까지 올라갔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이 52%를 넘은 것은 지난 2006년 6월13일(52.13%) 이래 8년여 만이다.

지난 한달 간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2조413억원을 순매도했으나 삼성전자는 8811억9800만원을 사들였다. 삼성전자에 대해 21거래일 중 나흘을 제외한 17거래일 동안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이처럼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파는 가운데서도 삼성전자는 지속적으로 담고 있는 것은 삼성전자의 주가가 많이 빠지면서 싸졌다는 인식과 함께 주주환원 정책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30일 삼성전자 실적 발표 직후 가진 콘퍼런스콜에서 이명진 IR그룹장(전무)은 "제반 사항을 고려해 내년에 주주환원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그 결과는 4분기 실적 발표 때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SDS, 제일모직 등의 상장을 앞두고 지배구조 이슈가 재부각된 것도 투자심리에 우호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