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대한치협 입법로비 의혹…계획된 수사"

최종수정 2014.11.02 21:55 기사입력 2014.11.02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야당탄압저지대책위원장은 2일 "검찰의 대한치과의사협회를 압수수색과 새정치연합 의원을 포함한 13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입법로비 의혹' 수사는 기획되고 계획된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문제삼고 있는 '의료법일부개정법률안'은 '의료의 공공성 강화'라는 새정치연합의 보건의료 정책에 철저히 기반을 둔 것으로, 특정 단체의 이익을 위한 입법 로비에 따라 진행된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특히 "지난달 31일 검찰이 대한치과의사협회를 압수수색한 것은 지난 8월 어버이연합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한 지 4개월이나 지난 이후"라며 "고발을 당한 8월에는 소극적으로 수사하다 최근의 야당탄압 흐름과 정치검찰의 행보에 발맞춰 돌발적이고 갑작스럽게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국회의원의 정당한 입법 활동에 대한 탄압"이라며 "정상적은 후원금에 대해 왜곡하고 편파적인 잣대를 들이대 수사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불공평하고 표적적으로 야당을 탄압하고 말살하려는 검찰의 권력 남용과 수사권 남용 행위에 대해 부당성을 제기하고 맞서 싸울 것"이라며 "앞으로도 편파·기획 수사의 의도를 폭로하고 필요할 경우 검찰을 항의 방문하는 등의 대책을 세워나가는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보수시민단체인 어버이연합은 지난 8월 대한치협 간부들이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 현역 12명, 전직 1명 등 의원 13명에게 후원금을 송금하는 등의 입법로비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31일 대한치협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