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혜리-최수린 자매 "악녀 연기 후… 식당만 가면 나쁜 XX라 욕먹어"

최종수정 2014.11.02 09:35 기사입력 2014.11.02 09:35

댓글쓰기

[사진=KBS 2TV '퀴즈쇼 사총사 방송 캡처]

[사진=KBS 2TV '퀴즈쇼 사총사 방송 캡처]


유혜리-최수린 자매 "악녀 연기 후… 식당만 가면 나쁜 XX라 욕먹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혜리-최수린 자매가 악녀 연기 후 시청자들로부터 욕을 많이 듣는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2일 오전 방송된 KBS 2TV '퀴즈쇼 사총사'에는 악녀 전문 배우 유혜리 최수린이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유혜리는 "난 '악녀'를 싫어한다. 성격파 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악녀 연기 후 식당에 가면 그릇을 소리나게 던진다. 주인이 뒤돌아서 '나쁜 X'이라고 조용히 말한다. 또 사우나를 가도 욕을 먹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오래살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혜리의 말에 최수린 역시 "나도 악녀 연기를 하다보니 백화점에 가면 '쟤 그 계집애잖아'라고 수군거린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혜리 최수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유혜리 최수린, 하긴 악녀연기가 너무 실감나다보니" "유혜리 최수린, 배우로서 어떻게 보면 뿌듯할 듯" "유혜리 최수린, 힘내세요" "유혜리 최수린, 욕할 정도는 아닌데" "유혜리 최수린, 시청자들의 감정몰입도가 장난 아니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