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KB금융 비리의혹 수사 확대…본사·납품업체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4.10.31 07:09 기사입력 2014.10.31 0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KB금융그룹의 통신인프라고도화(IPT)사업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국민은행 본사와 관련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3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전날 KB금융그룹 IPT사업 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 명동의 국민은행 본사와 주사업자인 KT의 장비 납품업체 A사의 삼성동 본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직 KT 임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KB금융지주 김재열 전 전무(45)가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이 추진한 IPT사업은 국민은행 본점과 지점을 연결하는 통신설비를 교체하고 콜센터와 사내메신저 등의 시스템을 바꾸는 1300억원대 규모의 사업으로 2012년부터 추진됐다. KB금융그룹은 KT를 주사업자로 선정했고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 등은 부사업자로 참여했다.

검찰은 사업을 따낸 KT가 올해 초 IPT사업 추진을 위한 장비 납품업체로 A사를 선정하게 된 배경에 김 전 전무와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의 입김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A사가 100억원대에 이르는 유지·보수 사업을 추가로 따내는 과정에도 KB금융 전 경영진이 개입했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검찰은 김 전 전무를 소환조사하고 임 전 회장에 대해서도 납품업체 교체 과정을 알고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인터넷 전자등기 시스템사업에서도 비리가 저질러진 정황을 포착하고 채권추심업체인 고려신용정보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회사 윤모 회장(65)이 대주주로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 L사가 올해 초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을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 임 전 회장은 옛 재정경제부 국장으로 근무하던 10여년 전부터 윤 회장과 친분을 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금융감독원이 주전산기 교체사업과 관련된 KB금융그룹 전현직 임원진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건을 수사하며 김 전 전무를 출국금지하고 임 전 회장의 이메일을 압수수색하는 등 그룹에서 추진한 장비교체 과정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