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탁원, 내달부터 부산으로 본사 이전

최종수정 2014.10.20 07:10 기사입력 2014.10.19 21:34

댓글쓰기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조감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조감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에 따라 다음 달부터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한다고 19일 밝혔다.

예탁원은 부산 문현혁신지구 부산국제금융센터(BIFC)로 본사가 이전된다. 부산 본사에는 펀드결제부 등 4개 현업 부서와 IT서비스부 등 2개 정보기술(IT)부서, 경영전략부 등 9개 후선 부서를 비롯한 총 15개 부서가 입주하게 된다.

예탁원 전체 인원의 약 55% 이상인 290여명이 부산으로 근무지를 옮기게 되며 서울에는 나머지 200여명의 인원이 남을 예정이다.

예탁원은 이전 과정에서 고객 전산시스템 테스트를 거치고 서울~부산 간 전화번호 연계, 화상회의 시스템 등을 마련해 고객의 혼란이나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전하는 부산 청사 면적은 직원 1인당 54.26㎥로 정부 지침인 56.53㎥보다 줄여 호화청사 논란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했다고 예탁원 측은 설명했다.
예탁원은 향후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부산 본사와 관련된 용역 시행이나 장비·사무용품 구입 시 부산·경남지역기업을 우선적으로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재 진행 중인 사옥 인테리어 공사에서도 참여 업체 20곳 중 10곳을 부산 현지 업체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탁원은 사회공헌 사업에서도 부산 지역에 대한 공헌 비중을 30%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늘리는 등 현지 지역사회에 뿌리내리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BIFC에는 예탁원 외에도 한국거래소,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대한주택보증, 신용보증기금, 해양금융종합센터·해운보증기구 등 6개 금융기관이 올해 말까지 입주를 완료해 내년 1월부터 BIFC가 본격적으로 개장할 계획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