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북측도 비공개접촉 명시 통보.2차 고위급 개최 기대"

최종수정 2014.10.17 06:49 기사입력 2014.10.17 06: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통일부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남북군사회담에 대해 공개보도한 것과 관련해 "북측이 15일 열린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관련 내용을 왜곡해 공개하고 더욱이 민간단체에 대한 조준사격 등 위협을 가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밤 늦게 배포한 '북, 군사당국자접촉 공개 관련 입장'에서 회담의 공개 문제를 상세하게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당초 북측이 7일 통지문을 통해 서해 상에서의 교전과 관련하 '긴급단독접촉'을 제의하면서, 김영철이 특사로 나올 것이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의 판문점 접촉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당일 전통문을 보내 북방한계선 존중·준수 필요성과 함께 관련사항은 고위급접촉 또는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북측이 8일 긴급접촉제의를 다시 제안함에 따라 15일 '비공개 군사당국자접촉'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고, 북측이 이를 수용해서 회담이 성사됐다.
통일부는 "북측도 14일 대표단 명단을 통보할 때 '비공개접촉'임을 명시해 통보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군사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측은 서해상에서의 교전 원인은 북 경비정이 북방한계선을 월선하여 생긴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서해 북방한계선을 존중·준수할 것과 북방한계선은 서해 유일한 해상경계선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우리 측은 서해상 우발적 충돌방지와 신뢰구축을 위해 군사당국간 직통전화 설치 및 운용을 제의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통일부는 특히 "북측의 주장은 자신들이 설정한 소위 '경비계선'을 우리 선박이 넘지 말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서해북방한계선(NLL)을 무실화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또한 북한이 여전히 언론과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요구하는 것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통일부는 덧붙였다.

통일부는 " 정부는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완화를 추구하고 있다"면서 "제2차 남북고위급접촉이 남북이 합의한대로 예정대로 개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