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지난 7일 전통문에서 '긴급 단독 접촉'제의(종합)

최종수정 2014.10.16 14:20 기사입력 2014.10.16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지난 7일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보낸 전통문에서 '긴급 단독 접촉'을 제의한 것으로 밝혀졌다.우리 정부는 이를 거절했고 북측과 협의해 군사회담을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을 만나 "북한 함정이 서해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교전이 벌어진 7일 서해 군통신선 전통문을 통해 황병서 총정치국장 명의로 우리측 김관진 안보실장 앞으로 서해상 함정간 총포사격과 관련해 '긴급 단독 접촉 제의'해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전통문은 서해에서 총격이 있었으니 협의해보자는 것이지 항의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우리 측은 북측의 이런 제안을 거절했고, 이후 남북간 물밑조율 끝에 15일 단독 접촉은 양측간 고위급 군사당국자 접촉으로 전환돼 판문점에서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북측과 협의과정에서 비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지만 어느 측이 먼저 비공개를 제안했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이 전통문이 함정간 교전에 항의해 북한이 보낸 전통문과 별개의 전통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단독 접촉이 수행원 없는 1대 1 접촉인지는 명확하지 않다"면서"표현은 단독이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정부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긴급 단독 접촉은 북측이 황병서 명의로 우리 김관진 실장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제안했으나 실제로 접촉 대상은 두 사람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전에는 '황병서가 김 실장을 만자나는 거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가 추후 수정 설명을 통해 "황병서와 김관진 실장간의 만남은 아니라 당시 전통문의 발신과 수신 명의가 그렇다는 것"이라면서 "당시 전통문에서는 실질적인 군사 당국자간 접촉의 북측 대표는 김영철(정찰총국장)로 왔다"고 말을 바꿨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