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사회담 놓고 北은 "공개회담" 南은 "비공개회담"

최종수정 2014.10.17 06:43 기사입력 2014.10.17 06:43

댓글쓰기

군사회담 놓고 北은 "공개회담" 南은 "비공개회담"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남북이 군사회담을 놓고 진실공방 논란에 휩싸였다. 북한이 15일 A4 용지 17매 분량의 북한 조선중앙통신사 '공개보도'를 통해 전날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군사당국자 접촉의 '진상'을 구체적으로 공개하면서 부터다.

북한은 이날 공개보도를 통해 "자신들은 군사회담의 남측파트너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목했고 회의도 공개로 정했다"는 것이다.

이에 국방부는 '입장자료'를 통해 "정부는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완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이 남북이 합의한 대로 예정대로 개최되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어제 열린 군사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측은 서해 상에서의 교전 원인은 북한 경비정이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해 생긴 문제라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서해 북방한계선을 존중ㆍ준수할 것과 북방한계선은 서해 유일한 해상경계선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어 "우리 측은 서해상 우발적 충돌방지와 신뢰구축을 위해 군사 당국간 직통전화 설치 및 운용을 제의했다"며 "북측의 주장은 자신들이 설정한 소위 '경비계선'을 우리 선박이 넘지 말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NLL을 무실화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언론을 통한 비방 중상 중단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여전히 언론과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요구하는 것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군사당국자 접촉의 공개 문제와 관련, "애초 북측이 지난 7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서해 상에서의 교전과 관련해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하면서 김영철이 특사로 나올 것이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의 판문점 접촉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당일 전화통지문을 보내 북방한계선 존중ㆍ준수 필요성과함께 관련 사항은 고위급 접촉 또는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후 북측은 지난 8일 긴급접촉 제의를 다시 제안함에 따라 (우리가)15일 '비공개 군사당국자 접촉'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고, 북측이 이를 수용해서 성사됐다"면서 "북측도 14일 대표단 명단 통보시 '비공개 접촉'임을 명시해 통보해 왔다"고 덧붙였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