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김석균 "해경·언딘 유착 유감스러워…국민께 죄송"

최종수정 2014.10.15 15:36 기사입력 2014.10.15 15:36

댓글쓰기

[2014국감]김석균 "해경·언딘 유착 유감스러워…국민께 죄송"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김석균 해경청장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언딘과 해경의 유착관계에 대한 지적에 대해 부인하다가 잇따른 질타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민수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언딘과 해경의 유착관계를 추궁하자 김 청장은 "최경환 해경차장이 언딘에게 친분관계에 의해 특혜를 주려고 한 것이라 믿지 않는다"면서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면 유감이다"고 말해 유착관계를 부인했다.
김 청장은 "공정치 못한 부분이 있었다면 죄송하지만 그 급박한 상황에서 나름 최선을 다하려고 했었다"고 설명하자 박 의원은 "최경환 해경차장과 언딘과의 유착관계에 대해 검찰조사 결과가 나온 마당에 그것까지 부인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조직의 수장으로서 사과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이에 김 청장은 "구조 장비를 사용한 기준은 인명구조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였다. 구조과정에서 나름 최선을 다하려고 했었는데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 사과를 드리겠다"고 모호하게 답변하자 박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이 아니라 있었지 않나. 진지하게 사과하라"고 호통을 쳤고, 김 청장은 그제야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