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남아 비만율, OECD 평균보다 높아…성인 비만율보다 '심각'

최종수정 2014.10.10 12:18 기사입력 2014.10.10 12:18

댓글쓰기

 한국 남아 비만율, OECD 평균보다 높아

한국 남아 비만율, OECD 평균보다 높아



한국 남아 비만율, OECD 평균보다 높아…성인 비만율보다 '심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우리나라 남자 아동·청소년 비만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집중됐다.

10일 보건복지부가 인용한 OECD 비만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만 5∼17세 남아 가운데 비만을 포함한 과체중 비율(연령별 체질량지수 기준 85% 이상 또는 체질량지수 25 이상)은 25%로 OECD 평균 23%보다 높다.

비회원국을 포함한 조사대상 40개국 중에 12위 수준이다.
우리나라 성인의 비만율이 40개국 가운데 인도, 인도네시아, 중국, 일본에 이어 다섯 번째로 낮은 데 반해 아동·청소년의 비만 문제는 상대적으로 심각한 것이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국내 아동·청소년 10명 중 1명은 비만 상태로, 특히 청소년기 남자일수록 비만율이 높았다.

특히 아동·청소년의 비만 중 60%는 성인 비만으로도 연결될 수 있다(대한비만학회, 2010)는 점에서 더욱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복지부는 "남성 아동·청소년의 높은 비만율은 최근 증가추세에 있는 성인 남성 고도비만율과 같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국민건강 측면에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복지부는 제5회 비만예방의 날(11일)을 맞아 11∼13일 3일간 서울올림픽파크텔과 몽촌토성역 앞 광장에서 기념식과 포럼, 야외행사 등을 열고 아동·청소년 비만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