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法 여야 대치…與"박영선 신뢰못해" 野 "'화룡점정'만 남아"

최종수정 2014.09.28 14:44 기사입력 2014.09.28 14: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여야가 28일 교착상태에 빠진 세월호특별법 제정 협상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협상 재개에 앞서 협상대표의 신뢰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장우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새정치민주연합에는 책임을 갖고 협상에 임할 인사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며 "새누리당은 두 번이나 세월호특별법 합의안을 파기한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를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박 원내대표가 새정치연합을 대표해 전권을 갖고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국회 복원을 약속한 문희상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장도 구체적 협상안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 앞에서는 세월호특별법과 민생을 위해 '여야 협상 재개'를 주장하면서 뒤에서는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새정치연합의 허상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김현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 역시 "더이상 세월호특별법을 정치적으로 활용하지 말라"며 "과연 새정치연합이 말하는 유가족의 전향적인 태도가 무엇인지부터 명명백백히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야 대화채널 복원 요청에 대해서는 "국정 운영의 동반자인 새정치연합에 대한 신뢰는 무너졌다"며 "30일 본회의에 들어와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부터 처리하고 나면 양당 간의 신뢰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앞서 세월호특별법 협상 재개를 촉구하며 여야 대화채널의 회복 차원에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 양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정부와 여당이 진정성과 의지만 있다면 세월호특별법 제정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가장 큰 피해자이자 희생자인 유가족들이 그 해결을 위해 전향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여야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아울러 "산적한 민생 현안들을 앞에 두고 여야가 기 싸움이나 할 때가 아니다"라며 "이제 정략적 정치를 그만두고 '통 큰 정치'에 함께 나서야 할 때"라고 여야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또 "정기국회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대화채널의 복원을 호소한다"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오늘 당장이라도 만나서 세월호특별법 제정 문제와 국회 정상화 문제가 통 크게 일괄 타결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유기홍 새정치연합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특별법 제정에 대해 "유가족과도 의견 접근이 이뤄졌다"며 "(여야 협상을 통해) 화룡점정을 찍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