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진 솔뫼마을 김대건 신부 유적’ 사적 지정

최종수정 2014.09.28 08:00 기사입력 2014.09.28 08:00

댓글쓰기

김대건 신부 생가지 전경

김대건 신부 생가지 전경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당진 솔뫼마을 김대건 신부 유적’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29호로 지정된다.

충청남도 당진에 위치한 김대건 신부 유적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1821~1846년)를 비롯, 김대건신부의 증조할아버지(김진후), 작은할아버지(김종한), 아버지(김제준) 등 4대에 걸친 순교자가 살았던 곳으로 전해진다.
1836년에 작성된 김대건신부의 신학교 입학 서약서에는 김대건신부의 출생지가 ‘충청도 면천 솔뫼’로 기록돼 있다. 여기서 ‘솔뫼’는 소나무 숲이 우거진 산(松山)이라는 뜻에서 유래하며, 당진시 우강면 송산리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2004년 복원된 김대건신부 생가와 김대건신부 순교 100주년을 맞이해 1946년 세워진 순교복자비, 김대건신부 동상, 울창한 소나무 숲이 자리하고 있다. 주변에는 김대건신부 기념관, 야외 성당 등이 조성되어 있어, 김대건신부의 발자취와 생애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전체 1만3121㎡에 달하는 이 유적은 중세사회에서 근대사회로의 이행기에 발생한 천주교 전래와 사상과 신앙의 자유에 대한 박해 과정 등을 집약적으로 이해할 수 있어 종교사적으로뿐만 아니라 정치·사상적 변천을 반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