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印타타그룹과 자동차 분야 협력하나

최종수정 2014.09.23 08:14 기사입력 2014.09.23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구본무 LG 그룹 회장이 인도 완성차 업체인 타타그룹 회장과 지난달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양사가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LG그룹에 따르면, 구본무 회장은 지난달 말 방한한 사이러스 미스트리 타타그룹 회장, 란지트 야다브 타타자동차 승용차부문 사장 등과 티타임을 가졌다.
이번에 방한한 타타그룹 수뇌부는 최근 새롭게 선임된 임원들이다. 신임 임원들인 만큼 한국에서 타타대우상용차 등을 살펴보고 점검하기 위해 방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트리 회장은 타타대우상용차와 과거 협력한 적이 있는 V-ENS에도 관심을 가졌다. LG전자 가 지난해 자동차 설계회사인 V-ENS를 인수한 만큼, LG 측과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알려왔다.

이에 따라 구본준 LG전자 부회장과 이우종 LG전자 자동차부품(VC) 사업본부장(사장)을 만나 VC사업본부 인천캠퍼스를 둘러봤다. LG 관계자는 "미스트리 회장이 방한 기간 중 타타대우상용차를 둘러보면서 LG전자 VC사업본부의 사업에 관해 관심을 갖고 만남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자동차 설계회사인 V-ENS를 인수해 VC사업본부로 합병했다. V-ENS는 과거 타타대우와 자동차 설계 관련 컨설팅 업무를 한 인연이 있다.

미스트리 회장 일행은 인천캠퍼스를 둘러본 뒤 여의도 LG 트윈타워를 방문해 구본무 회장과도 만나 두 그룹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두 그룹 최고 수뇌부들이 만났고, 두 그룹 모두 전기차에 관한 관심이 높아 향후 협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