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우슈 이하성, 남자 장권서 韓에 첫 金

최종수정 2014.09.20 12:43 기사입력 2014.09.20 12: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우슈의 이하성(20·수원시청)이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20일 강화 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우슈 투로 남자 장권에서 9.71점으로 마카오의 자루이(9.69점)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일본의 이치키자키 다이스케는 9.67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중화권의 쟁쟁한 경쟁자들 사이에서 이하성은 한 번의 실수도 없는 깨끗한 연기를 뽐냈다. 동작질량(5.00점)과 난도(2.00점)에서 모두 만점을 얻었고, 연기력에서 2.71점을 받았다.
부담을 털고 오른 정상에 기쁨은 두 배였다. 앞서 금메달 후보 자루이가 9.69점을 받아 사실상 금메달을 차지하는 듯했으나 긴장한 기색 없이 540도 팔현, 360도 마보착지 등의 화려한 기술을 실수 없이 해냈다. 마지막 수세 연기까지 절도를 잃지 않아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우슈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건 2002년 부산 대회의 양성찬 이후 12년만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