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WHO·WFP통한 대북 지원 1300만달러 의결

최종수정 2014.09.18 17:05 기사입력 2014.09.18 1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18일 제 26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를 열어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1300만달러 규모의 남북 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WHO가 북한의 산무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의료시설 개건과 의약품 등을 지원하는 사업에 630만6322달러를 지원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는 북한의 취약한 보건의료환경 속에서 산모 및 영유아의 질병감소와 성장발달, 모성보호 등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북협력기금은 ▲의료시설 개선·의약품 지원 ▲의료인력 교육훈련 ▲기술지원 ▲교재발간(번역·인쇄 등) 등에 쓰인다.

통일부는 2007년부터 WHO와 양해각서를 맺고 지원사업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강화해왔다면서 앞으로 수출입은행을 통해 입금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또 WFP가 벌이는 북한의 산모와 영유아 대상 '영양강화식품' 지원사업에 700만달러를 지원하게 된다.

이는 북한지역 산모와 영유아의 영양 상태 개선을 돕기 위한 것으로 지원금은 수송과 영양강화식품 생산 등에 투입된다.

통일부가 WFP를 통해 북한 산모와 영유아 지원에 나서는 것은 2007년 이후 7년 만이다. 통일부는 WFP와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데 시간이 걸려 입금에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통일부는 지금까지 WHO와 WFP를 통해 북한에 각각 5918만달러와 1억2770만달러를 각각 지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WFP를 통해 700만달러를 지원해도 산모와 2세 미만의 영유아가 한 달 정도만 지원받을 수 있는 금액"이라면서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또 올해 민간단체를 통한 대북지원 사업에 총 30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보건·농업·축산 분야 총 3개 분야로, 공모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