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닛 옐런, “상당기간을 기계적으로 해석해선 안돼”‥조기 금리 인상 제동

최종수정 2014.09.18 05:50 기사입력 2014.09.18 05: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위원들이 상당 기간이란 문구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에 그대로 남겨두는 것에 대해 편안하게 느끼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말했다.

옐런 의장은 이틀간 열렸던 9월 FOMC가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호전된 경제 지표에도 불구하고 ) 경제 전망은 최근들어 달라진 것이 거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초 시장 일각에선 FRB가 이번 9월 회의에서 양적완화 종료이후 상당기간 저금리 기조를 이어간다는 표현 수정하고 본격적인 조기 금리 인상과 긴축 논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그러나 이날 나온 성명은 이같은 표현을 그대로 유지했고, 옐런 의장도 조기 금리 인상론에 제동을 걸었다.

옐런 의장은 기조 연설에서도 “고용 상황과 관련해서는 상당한 불확실성이 남아 있고 리세션(경기후퇴)의 영향으로 아직 완전하게 회복되지 않았다”며 “실업률 하락이 전반적인 노동시장 상황이 개선되는 것처럼 과장되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당 기간이라는 문구는 일정표(캘린더)와 같은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매우 조건부적이며 경제 지표에 좌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금리인상 시기를) 기계적으로 해석을 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는 양적 종료 이후에도 특정 시기를 못박지 않고 경제 호전 상태에 따라 금리 인상 시기를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한편 옐런 의장은 대부분 위원들이 2017년에 금리가 장기 평균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FRB가 설정한 2% 목표 물가상승률은 2016년이면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