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추석연휴 겹친 매매·전세시장 상승세 주춤

최종수정 2014.09.13 12:15 기사입력 2014.09.13 12:15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마포·서초·강남 등 매도호가 오르자 거래는 주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추석 연휴가 겹쳐 이번주 아파트 매매시장은 상승세가 다소 주춤해졌다. 대부분 지역이 조용한 분위기였지만 강남·서초·마포 등 일부 지역에선 9·1대책 등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세시장도 문의는 다소 줄었지만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세물건이 여전히 귀하다.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9월 2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2%, 전세가 변동률은 0.02%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2%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마포구(0.10%)·서초구(0.08%)·강남구(0.03%)·노원구(0.03%)·성동구(0.02%)가 올랐다.

마포구는 성산동 일대 매매가가 상승했다. 성산시영은 1986년 입주한 단지로 9·1대책 등으로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고 상암DMC와도 가까워 매도자들이 호가를 올리며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거래가 활발히 이뤄져 현재 모든 면적에서 매매가가 1000만원 이상 올랐다. 인근 단지들도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세입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성산동 성산시영 66㎡가 1000만원 오른 3억1000만~3억4800만원이고 세원 92㎡가 1000만원 오른 2억~2억4000만원이다.
서초구는 반포동·서초동·잠원동 등 대부분 지역의 매매가가 올랐다. 대책 발표 후 매도호가가 2000만~3000만원 가량 올랐다. 매수문의도 꾸준히 늘어 현재 매매하한가 선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서초동 삼호1차 112㎡가 3000만원 오른 7억7000만~8억5000만원이고 잠원동 강변 104㎡가 3000만원 오른 7억9000만~8억4000만원이다.

강남구도 부동산 대책들로 매도호가가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비교적 저렴한 매물들은 거래로 이어지는 분위기.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 165㎡가 2000만원 오른 18억5000만~21억원이고 개포동 주공고층7단지 73㎡가 1500만원 오른 5억8000만~6억2000만원이다.

노원구는 중계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학군수요 등으로 기존 저렴한 매물은 이미 소진됐다. 매도자들이 매도호가를 올리면서 현재 거래는 다소 주춤한 상태. 중계동 양지대림1차 92㎡가 1500만원 오른 3억2000만~3억5000만원이고 양지대림2차 108㎡가 1000만원 오른 4억2000만~4억8000만원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02%로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강남구(0.08%)·강서구(0.06%)·서초구(0.05%)·강북구(0.03%)·구로구(0.02%)가 올랐다.

강남구는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가 상승세가 이어졌다. 학군 등으로 지역 내에서 움직이려는 세입자 등으로 전세물건이 귀해지면서 전세가가 올랐다. 압구정동 신현대 165㎡가 3000만원 오른 7억5000만~8억3000만원이고 개포동 주공고층7단지 117㎡가 2000만원 오른 4억3000만~4억5000만원이다.

강서구는 화곡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최근 입주한 강서힐스테이트 소형은 물건이 다 소진됐고 중형 평형도 전세물건이 귀해지면서 집주인들이 호가를 계속 높이고 있다. 화곡동 강서힐스테이트 112㎡가 1000만원 오른 3억~3억5000만원이고 82㎡가 1000만원 오른 2억8000만~3억원이다.

서초구는 추석 연휴로 세입자 문의가 많진 않았지만 워낙 전세물건이 귀하다보니 전세가가 올랐다. 서초동 롯데캐슬클래식 99㎡가 3000만원 오른 5억3000만~6억3000만원이고 잠원동 금호베스트빌 99㎡가 3000만원 오른 5억7000만~6억4000만원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도권 매매시장은 추석 연휴로 조용한 한주를 보냈다. 매도호가가 오르자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접어들고 있다. 전세시장도 보합세를 나타냈지만 서울 진입이 편리한 지역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9월 2주 수도권 매매가 변동률은 경기 0.00%, 신도시 0.00% 인천 0.01%를 기록했다. 전세가 변동률은 경기 0.00%, 신도시 0.00%, 인천 0.01%다. 경기 아파트 매매가는 0.00%로 보합세를 보였다. 군포시(0.05%), 의정부시(0.03%)가 상승했다.

군포시는 당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산본신도시와 바로 접하고 있고 2010년 경부선전철 당정역이 개통한 뒤로 매수자 문의가 꾸준히 늘고 있다.당동 주공4단지 79㎡가 300만원 오른 2억1000만~2억5000만원이다.

의정부시는 민락동 일대 매매가 상승세가 이어졌다.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되고 있고 매수문의도 계속해서 늘고 있다. 워낙 전세 물건이 귀해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도 많다. 민락동 송산주공5단지 109㎡가 500만원 오른 1억9000만~2억2500만원이고 송산주공7단지 99㎡가 500만원 오른 1억9500만~2억3000만원이다.

신도시는 0.00%로 대부분 지역에서 보합세를 보였다. 일산은 아직까지 큰 움직임 없이 조용한 모습이다. 중소형 아파트에 비해 대형 아파트는 여전히 거래가 어렵다. 매매가는 주엽동 강선동부5단지 126㎡가 3억7000만~4억3500만원이고 백석동 백송대림 76㎡가 1억9500만~2억3000만원이다.

인천은 0.01%로 연수구(0.07%)가 상승했다. 연수구는 청학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남동인더스파크를 비롯해 주변에 대규모 산업단지들이 많고 소형 아파트는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자들이 많다. 청학동 시대 42㎡가 500만원 오른 9000만~1억500만원이고 용담마을 62㎡가 500만원 오른 1억3000만~1억4000만원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기 아파트 전세가는 0.00%로 군포시(0.06%)가 올랐고 대부분 지역에서 보합세를 보였다. 군포시는 당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산본신도시와 가깝고 경부선전철 당정역 이용이 편리해 인근 지역에서 유입되는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당동 주공4단지 79㎡가 250만원 오른 1억8000만~2억원이다.

용인시는 대부분 지역에서 보합세를 보였지만 편의시설 여건이 좋고 서울 진입이 편리한 수지구 일대는 전세가 상승이 이어졌다. 상현동 금호베스트빌3차5단지 116㎡가 500만원 오른 2억2000만~2억5000만원이다.

신도시는 0.00%로 일산(0.02%)이 올랐다. 일산은 장항동 일대 전세가가 상승했다. 전세물건은 귀한 반면 세입자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는 상태. 특히 역세권 단지로 문의가 많다. 장항동 호수5단지청구 109㎡가 1000만원 오른 2억7000만~2억9000만원.

인천은 0.01%로 연수구(0.08%)가 올랐다. 연수구는 청학동 일대 전세가가 상승했다. 인근 송도동·연수동·동춘동 보다 전세가가 저렴하고 송도국제도시로 이동하는 버스가 많아 전세물건을 구하지 못한 세입자들 문의가 늘었다. 청학동 하나타운1차 105㎡가 1000만원 오른 1억5000만~1억7000만원이고 용담마을 62㎡가 500만원 오른 9500만~1억500만원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